본문 바로가기

SKETCH/일상,단상

청춘

반응형
더 한 힘 리더십 센터 두번 째 시간.

샤무엘 울만의 청춘 을 낭독하게 되었다.

사람들 앞에서 낭독을 하게 되는 것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청춘 - 사무엘 울만


청춘이란 인생의 한 기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가짐을 말한다.
씩씩하고 늠름한 의지력, 풍부한 상상력, 불타는 정열을 말한다.

청춘이란 인생의 깊숙한 곳에서 솟아오르는 샘물의 청신함이다.
청춘이란 겁을 타지 않는 용맹심, 안이를 물리치는 모험심을 말한다.

때로는 스무 살 젊은이에게보다도 예순 살 난 사람에게 청춘이 있다.
나이를 먹었다고 사람은 늙지 않는다. 이상을 잃었을 때 비로소 늙는다.

세월은 피부에 주름살을 더하지만 정열을 잃으면 마음이 주름진다.
고뇌, 공포 실망은 기력을 잃게 하고 정신을 쓰레기로 만든다.

예순 살이건, 열여섯 살이건 사람의 가슴에는 놀라움에 끌려가는 마음
어린이처럼 미지의 세계에 대한 탐구심, 인생에 대한 흥미와 환희가 있다.

그대에게도 나에게도 마음속에 보이지 않는 정거장이 있다.
사람들로부터 하느님으로부터 아름다움, 희망, 기쁨, 힘의 영감을 받고 있는 한
그대는 젊다.

영감이 끊기고 정신이 냉소의 눈에 덮히고 비탄의 얼음 속에 빠져 들어갈 때면
스무 살 나이에도 사람은 늙는다.

머리를 높이 쳐들고 희망의 물결 위에 올라앉는 한, 여든 살이 되더라도
사람은 청춘으로 지낼 수 있다.


청춘이라는 건 나이가 젊다고 해서 그런 것이 아니다.
시간이 흐르더라도 지속적으로 마음에 열정과 도전의식을 갖고서.. 항상 새롭게 시도하는 그 마음.

자꾸만 시간의 흐름 가운데서 휩쓸려지나가버리는 것들을 바라보면서.. 다시금 마음을 고쳐잡아본다.

이것은 어떤 공식이나 정해진 운명은 없는 것 같다. 곧 자신의 마음에 어떻게 생각하고 있느냐에 따라 다른 것이다.
항상 청춘으로 살기 위한 나의 이상은 무엇일까?

다시금 돌아보고.. 이상을 향해 다시금 달음질 하자.

## 한가지 생각이 드는 건 다시 한번 낭독하고 녹음을 해 보고 싶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