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전세집을 구했습니다. 부동산, 교차로 광고 등을 알아보면서 전세를 알아보게 되었네요. 대전 동구 용전동의 추세는 최근 전세집이 대부분 월세로 돌아섰습니다. 전세로 계속 유지하는 분들은 2000만원 정도 전세를 올려받습니다.

부동산에서도 그럽니다. 언론에서, 뉴스에서 워낙 전세대란 소식이 나오기 때문에, 기존에 거래하던 건물 주인들도 2000만원씩 올려서 내 놓는다고 합니다.  

용전동은 최근 헐리는 주택들이 많습니다. 집 주인들이 원룸, 투룸을 새로 짓는 것입니다. 제가 살고 있는 주택가 부근 세 블럭 안에 신축중인 건물이 4채나 됩니다. 모두 투룸, 원룸을 짓는 건물입니다.

전세를 알아볼 때 주변 지인께서는 신축 전세는 조심하라는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다 대출을 받아서 짓는 것이기 때문에 차후에 전세금을 돌려받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한 부동산에서는 그럽니다. "요즘 융자 안 낀 집이 어디 있어요? 다 빚이 걸려있어요." 처음 전세집을 구하는 입장에서 그런 이야기들이 집을 구하는 데 있어 걱정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제가 후배랑 그 동안 살고 있던 반지하 집 주인은 그럽니다. 기존의 전세값으로 집을 구입하든지, 아니면 방을 빼라고요. 직접 리모데링해서 더 높은 값에 팔겠다고 합니다. 방 세칸 짜리 규모는 구하기 쉽지 않지만 반지하라는 약점이 있죠. 한달의 여유를 달라고 했는데 화난 목소리로 2주 안에 이사가라면서 전화를 끊어버립니다. 후배들과 어떻게 할지 대책회의를 한 끝에 다른 전세집을 구하기로 했습니다. 

길에서 만나 한 부동산 과장이 저에게 전화했습니다. 신축 투룸이 나왔는데 전세 6000에 나왔다고요.

용전동으로 이사를 계획중인 한 전도사님. 집안에 학자금 대출 받은 게 있어서 전세대출 받기도 약간 어려운 상황이기도 하고 그런 자금을 마련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대전의 전세값이 그렇습니다. 20~40%는 올려서 거래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말 맘씨 좋은 주인분, 그리고 자금관리를 꼼꼼하게 잘 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적어도 6000만원 이상 있어야 집을 구할 수 있습니다. 간혹 4000만원에서 투룸이 나왔다면 맘에 든다면 망설이지 말고 바로 가계약, 본계약을 확실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집을 구한 것은 다행이지만 또 앞으로 갚아나가야 할 전세대출금, 2년 후에 전세금이 그대로 유지될지도 미지수이기에 마음 졸이는 상황들은 앞으로도 계속 발생될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