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ETCH/일상,단상

삼촌, 저기 달 있네.. 아이의 말에 감탄하다.

by sketch 2011. 9. 30.
반응형

"삼촌! 저기 달 있다.."




한 선배님의 5살 된 딸이 저에게 한 말입니다. 

선배님의 딸은 저를 삼촌이라고 부른답니다. 아저씨보다는 낫다고 해야 할지.. ^^;


어떻게 보면 정말 달 같죠. 위 사진의 정체는요..


천정의 조명입니다.  한 사무실 방의 조명인데.. 곤충들이 들어갔네요.

갖고 온 그림책을 읽다가 갑자기 천정을 가르치면서 저에게 "달 있다." 라고 말한 것입니다. 

 

 

 
저는 사무실에 몇번 가보면서 이 형광등을 보고 "달 같다.." 라고 생각한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말이죠.

아이의 관찰.. 아이의 생각이 아침 시작하면서 마음을 너무 즐겁게 했습니다. ~^^
반응형

댓글0